대한정형외과학회 Logo

척추의 질환

HOME > 정형외과 건강정보 > 소아 > 척추의 질환
  • 척추 측만증
  • 허리가 C 또는S자형으로 휘어지는 척추의 변형으로 골반이나 어깨의 높이가 서로 다르거나 몸통이 한쪽으로 치우쳐 보이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나 원인이 확실치 않은 병입니다 (그림 1). 자세가 바르지 않거나 무거운 가방을 어깨에 메서 발생한다는 것이나 음식, 특히 칼슘의 부족과 관계 있는 줄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잘못 알고 있는 상식으로 척추 측만증의 원인에 대해선 아직 확실히 밝혀진 것이 없습니다.

    그림1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큰 이미지가 보여 집니다.)

    - 증상
    대부분 사춘기가 시작하기전인 10세 전후에 척추 측만증이 시작됩니다. 척추 측만증은 키가 크는 동안 허리도 같이 휩니다. 따라서 척추 측만증은 키가 무럭 무럭 자라는 시기인 사춘기동안 척추 측만증도 집중적으로 나빠집니다. 키의 성장이 멈춘 후에는 척추 측만증도 대부분 멈추기 때문에 보조기등의 적극적인 치료도 필요없게 됩니다. 즉, 사춘기를 무사히 보내면 척추 측만증을 졸업할 수 있게 됩니다.

    - 진단
    1 단계: 다음과 같은 자세의 이상이 나타나면 척추측만증을 의심합니다.
    1) 어깨가 한쪽으로 기울거나 치우쳐있다.
    2) 어깨 견갑골(날깨쭉지뼈)의 한쪽이 더 튀어나와있다.
    3) 몸이 한쪽으로 기울어져있다.
    4) 골반이 평행하지않고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다.
    2 단계: 척추측만증이 의심되면 "아담씨의 앞으로 굽히기 검사"를 시행합니다.
    1) 아담씨의 앞으로 굽히기 검사 방법은 두발을 모으고 무릎을 편 상태에서 허리를 구부리게 하여 허리의 이상 유무를 관찰합니다 (그림2 ) .
    2) 척추 측만증이 있으면 몸통의 어느 한쪽이 높게 보입니다.
    참고: 아담씨의 검사에서 이상하게 나오더라도 정상인 경우가 많으므로 최종 결과확인은 엑스레이를 찍어서 확인 합니다.

    그림2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큰 이미지가 보여 집니다.)

    - 치료
    대부분의 경우(90% 정도) 특별한 치료를 필요로 하지않고 경과 관찰만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척추측만증의 90%정도는 휘어진 정도가 경미하거나 적극적인 치료를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1) 척추가 20도 이하로 휘어진 경우: 경과 관찰만 합니다.
    특별한 치료는 필요하지 않고, 6개월 또는 1년간격으로 X-ray만 찍어서 더 나빠지지 않았는지 확인만 합니다.
    2) 척추가 20-40도 정도 휘어진 경우: 보조기를 착용합니다.
    보조기는 성장이 끝나는 15-16세 정도까지만 착용합니다.
    3) 척추가 40-50도 정도 휘어진 경우: 몸의 성장의 정도에 따라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나이가 어리고 몸의 성장이 한창인 경우에는 수술을 해줍니다. 그러나 성장이 멈춘 경우(15-16세 이상)는 수술이 필요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4) 척추가 50도 이상 휘어진 경우: 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많습니다.
    허리가 50도 이상 휘어진 경우에는 성장이 끝나고 어른이 되어서도 계속해서 허리가 휠 수있기 때문에 수술로 휘어진 척추를 교정해 주어야 합니다.

    척추측만증은 주로 키가 자라는 성장기동안에 휘기 때문에 성장이 멈추는 시기까지 척추측만증이 진행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척추가 50도 이상 많이 휜 경우에는 1년에 1°~3°정도씩 휘어 나중에는 80°이상 까지도 휘어 호흡과 심장의 기능에 좋지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수술이 필요합니다.

    보조기의 역할은 척추 측만증이 더 이상 나빠지지않게 예방 또는 억제를 하는 것입니다. 보조기를 착용하는 동안은 척추측만증이 좋아진 것처럼 보일 수도 있으나, 보조기 착용을 중지하게 되면 다시 원래 휜 상태로 돌아갑니다. 그렇게 때문에 보조기는 척추측만증을 교정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보조기는 척추 측만증을 좋아지게 하거나 교정 하는 효과보다는 허리가 더 이상 휘어지지 않게 방지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 예후
    척추측만증은 키가 자라는 동안 휩니다. 키가 무럭무럭 자라는 사춘기 시기(10-15세)에 급속히 진행을 합니다. 사춘기는 키가 많이 자라는 시기이기 때문에 척추측만증의 진행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나 일단 성장이 멈추면 척추측만증도 더 이상 나빠지지 않고 진행이 멈춰집니다. 참고로 성장이 멈추는 시기는 남자의 경우는 15-16세, 여자는 14-15세 정도입니다. 의학적으로 밝혀진 바로는 척추의 휘어진 정도가 40-50도 이하인 경우는 외양상 허리가 휘어져 있다는 것 이외에는 전혀 다른 일상 생활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직 논란이 있으나 척추측만증과 요통하고는 관계가 없다고 합니다. 즉, 척추측만증으로 인하여 정상인보다 허리가 더 아플 가능성은 없습니다. 참고로 허리가 휘지 않은 사람들에서도 요통은 80%에서 나타난다고 합니다. 척추측만증이 있다고 하여 키의 성장에 지장이 있지 않습니다. 척추측만증과 키의 성장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척추측만증이 있으면 허리가 옆으로 휘어져 있기 때문에 키가 작아 보이는 것이지, 키의 성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VeriSig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