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정형외과학회 Logo

감염성 질환

HOME > 정형외과 건강정보 > 소아 > 감염성 질환
  • 급성 골수염
  • 급성 골수염이란 뼈와 그 주위 조직에 세균이 침투하여 염증을 일으키는 병입니다. 드물게 세균 이외에도 결핵균이나 진균(곰팡이) 등에 의해서 생기는 골수염도 있습니다.

    -증상
    통증으로 인하여 팔이나 다리를 움직이지 못하며 해당 부위는 붉게 부어오르고 뜨거우며 손으로 누를 때 더욱 아파합니다. 전신적인 증상으로 고열, 식욕 감퇴, 권태감 등이 함께 동반됩니다.

    - 원인
    대부분은 혈행성(血行性)으로 체내에 들어온 세균이 혈액을 통하여 뼈까지 전파되어 발병하지만 외상이나 수술 상처에 의하여 직접 감염되거나 주위 조직에서 발생한 감염의 확산에 의하여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혈행성의 경우, 피부의 부스럼이나 인후염, 폐렴과 같은 호흡기 감염에서 시작된 균혈증(菌血症)이 골 조직에 도달하여 감염을 일으키는 것으로 생각되나 해당 부위의 외상, 만성 질환, 영양실조 및 면역 체계의 이상 등 여러 유발 인자들이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론상 모든 뼈에서 생길 수 있으나, 하지에서 무릎 관절에 인접한 대퇴골(허벅지뼈), 경골(장딴지뼈), 비골 등과 상지에서 상완골(위팔뼈), 요골 등에 발병하는 빈도가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 치료
    항생제 치료가 가장 중요합니다. 효과적인 항생제의 선택을 위하여 원인균을 밝히는 것이 필요하며 발병 초기에 적절한 항생제를 투여하여 하루나 이틀 내에 임상적인 호전이 있을 경우 항생제 투여만으로 치료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발병 후 시일이 경과하여 골 조직 안이나 골과 골막 사이에 농이 형성된 경우, 염증으로 인하여 골 조직의 일부가 괴사된 경우, 조기에 항생제를 투여하였으나 증상의 호전이 없는 경우에는 적절한 수술적 치료를 통하여 농이나 괴사된 골 조직을 제거하고 항생제 치료를 병행해야 합니다. 항생제 투여 기간에는 논란이 많으나, 초기에는 반드시 정맥 내 투여가 필요하며 치료 경과에 따라 경구 항생제로 전환하게 됩니다. 최근의 경향은 정맥 내 투여 기간을 단축하는 쪽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 예후
    조기에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으로는, 염증의 파급으로 인한 인접한 관절의 화농성 관절염, 성장판의 손상 등이 있습니다. 또한 전신적으로 감염이 확산될 경우 패혈증으로 인한 쇼크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장기적으로는 만성 골수염, 병적 골절, 성장 장애에 따른 변형이나 단축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예후는 항생제의 투여 시기, 원인균의 종류, 환자의 연령 및 면역 기능의 상태에 따라 영향을 받습니다.


    VeriSig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