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정형외과학회 Logo

경피적 추체고정술

HOME > 정형외과 건강정보 > 최소침습척추질환 > 경피적 추체고정술

피부를 통한 척추체 성형술은 척추 추체의 압박 골절이 발생한 환자에서 약물이나 물리 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 방법을 상당 기간 사용하여도 효과가 없는 경우에 고려할 수 있는 방법으로, 근래에 각광 받고 있는 치료법이다. 추체 성형술은 골다공증으로 추체가 약해서 발생한 골절이 있는 환자에서 척추의 안정성을 주는 방법이다.

수술 전에는 압박 골절 부위를 자기 공명 영상 촬영(MRI)이나 전산화 단층 촬영(CT)하여 수술이 효과적으로 안전하게 이루어 질 수 있는지 판단하고 수술 계획을 세운다.

수술 시에는 환자를 수술대 위에 엎드리게 하고 진통제를 미리 투여한다.

텔레비젼 화면으로 엑스레이를 관찰할 수 있는 기계를 보면서 바늘을 척추체 내로 찔러넣은 후에 골 시멘트(polymethylmethacrylate) 라 부르는 물질을 주입한다. 골 시멘트는 액체 상태이다가 열을 발생하며 단단히 굳어지는 하얀색의 물질이다.
 
수술 시간은 한, 두 시간 정도 걸릴 수 있으나 실제 골 시멘트를 주입하는 시간은 10-20분 정도가 소요된다. 골 시멘트가 굳는 데에는 30분 가량이면 되지만, 수술 후에는 대개 수시간 정도 침상안정을 시키는 경우가 많다.
 
처음 며칠동안은 통증을 완화시키기 위해서 진통제를 투여하는 경우가 많다. 골다공증으로 뼈가 약해진 환자에서는 금속 고정물이 힘을 쓸 수 없기 때문에 기존 수술 방법인 피부를 절개하고 금속 고정을 하는 것보다 추체 성형술이 선호되지만, 이 방법으로 골다공증에 의해 골 성분이 빠져나간 것을 고쳐줄 수는 없고, 다만 골절부에 안정성을 주어서 통증을 없애 줄 뿐이다.
 
또한 이 방법으로 척추 추체가 주저 앉은 것을 어느 정도 복원해 주거나 등이 굽은 것도 좋아질 수는 있으나, 기본적으로 안정성을 주어서 통증을 없애주는 수술로 이해해야지, 등이 굽은 변형을 고치는 수술로 생각해서는 안된다.
 
그 밖에도 척추 추체에 다른 곳의 종양이 전이되거나 수술로 떼어내기가 어려운 혈관종 등이 발생한 경우에도 추체 성형술을 해줄 수 있는데, 척추에 안정성을 줌으로써 통증을 줄이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며 활동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경피적 추체 성형술은 비교적 최근에 시행되기 시작하여서, 장기간의 시간이 경과한 후의 최종 결과는 아직 알수가 없다.
 
어떤 한 척추의 추체에 골다공증성 압박골절이 발생한 환자에서 주변 척추 추체에 새로운 골절이 또 발생할 확률은 정상인의 다섯 배나 된다. 그러므로 골다공증을 치료하는 노력을 즉시 시작해서 또 다른 골절의 발생을 막아야 한다.
 
추체 성형술의 합병증 발생률은 1% 미만이라고 보고되어있지만, 감염이나 출혈 등이 있을수 있고, 골 시멘트의 일부가 혈관내로 들어가 심장과 폐로 들어갈 경우에는 색전증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므로 담당의사와 추체 성형술을 하는 것이 필요한 상태인지, 또한 적절한 방법인지를 충분히 상의해 보고결정하는 것이 좋다.

 

 



[본 컨텐츠는 대한척추외과학회에서 제공 되었으며 저작권은 대한척추외과학회에 있습니다]

VeriSign 1